본문 바로가기

보도자료

  • Home
  • 사이버홍보센터
  • 보도자료

국립암센터-첨복재단, 보로노이(주)에‘뇌암 줄기세포 표적치료제’ 기술이전

첨부파일 :


2017.04.13

국립암센터-첨복재단, 보로노이(주)에‘뇌암 줄기세포 표적치료제’ 기술이전

 

국립암센터(원장 이강현)와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(이사장 이재태) 신약개발지원센터는 4월 13일(목) 코엑스에서 열린 바이오코리아 2017 행사의 일환으로 바이오 벤처기업인 보로노이(주)(대표 김현태)와 ‘뇌암 줄기세포 표적치료제에 대한 기술이전 및 공동연구’에 대한 협약식을 체결했다.

 

암 줄기세포는 암의 증식이나 재발·전이의 근본원인으로, 암 조직의 일부로 존재하지만 암의 전체 성격을 좌지우지한다. 또한 항암치료 도중 치료에 대한 저항성이 커져 치료가 어려워지는 것도 암 줄기세포 때문이다.

 

암 줄기세포를 표적으로 하는 표적치료는 모든 암종에 적용되는 근본적이고 획기적인 치료법이 될 수 있는데, 아직까지 암 줄기세포에 특이적인 표적이 발견되지 않아 그동안 치료제 개발이 부진했다.

 

이에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박종배 대학원장과 신약개발지원센터 최환근 박사 연구팀은 뇌 줄기세포의 줄기능(stemness)을 조절하는 유전자를 발굴하고 이를 표적으로 하는 표적치료제를 개발했다. 연구팀은 기술이전을 통해 보로노이(주)와 협력해 전임상 및 임상시험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.

 

이강현 국립암센터 원장은 “암 줄기세포를 표적으로 하는 치료제는 기존 항암치료의 문제점을 해결하고 암 치료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획기적인 치료제가 될 것”이라며 “이번 협약을 계기로 조속한 시일 내 임상시험을 마치고 상용화에 성공해 난치성 암환자들에게 희망을 줄 것”이라고 말했다.
 

이재태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은 “암줄기세포 표적치료제 개발은 암의 재발과 전이를 막을 수 있는 혁신적 치료법이다. 앞으로도 대구에서 대한민국 신약개발의 새로운 역사를 써나갈 것이다”고 밝혔다.

 

김현태 보로노이 대표는 “국립암센터와 신약센터가 협업한 이 기술을 토대로 글로벌 임상개발 및 다국적 제약사 기술이전을 위해 자사 역량을 최대한 집중할 계획”이라고 밝혔다.

 

한편, 이 연구는 지난 2015년 (재)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으며, 종양의 재발과 저항성을 유도하는 종양줄기세포를 표적으로 하는 혁신신약 선도물질을 도출하고 있다.

목록
  • 찾아오시는 길
  • 진료일정
  • 의료진 소개
  • 빠른예약
  • 온라인제증명발급
  • 전화번호 안내
  • ncc 뉴스레터
  • 국립암센터 발전기금
  • 항암신약 개발사업단
  • 국가암정보센터 1577-8899
  • 금연 길라잡이 1544-9030
top